연기게시판

배종옥 “연기에 목적없는 젊은 배우들, 안타까워”

우리우리 | 2017.03.09 16:39 | 조회 154



배우 배종옥이 화보를 통해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흠잡을 곳 하나 없는 배우 배종옥이 bnt와 만났다. 그는 ‘배종옥의 매력’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화보를 통해 여배우의 우아한 모습과 그만의 카리스마를 마음껏 표출했다. 사진작업은 익숙하지 않다고 하면서도 셔터가 눌러지는 매 순간 마치 드라마를 보는 듯 한 깊은 감정연기를 선보여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언제부터인가 ‘배우 배종옥’하면 대중들은 강하고 카리스마 있는 여배우를 떠올렸다. 그는 분명 매번 색다른 연기를 보여주고 있음에도 말이다.
 
“강렬한 역할을 많이 하다 보니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아요. 아무리 제가 색다른 것을 해도 한 번 고정된 이미지를 깨기가 쉽지 않더라고요. 그래도 제 이미지가 싫진 않아요. 제가 좋아했기 때문에 그런 이미지가 만들어졌겠죠. 하지만 전 오랫동안 배우를 하고 싶은데 보는 이들이 제 연기를 보고 지루하지 않았으면 해요. 그래서 늘 변화했지만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 

이제껏 그의 작품 선택 기준은 ‘무언가를 배울 수 있는 작품’이었다. 그래서 자신을 변화시키기 위해 새로운 역할을 맡거나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작품을 선호했다. 그는 자신이 변화지 않거나 무언가를 배울 수 없는 작품은 곧 지겨워진다며 이제는 코믹 캐릭터처럼 색다른 연기를 보여주고 싶다고 재차 강조했다. 

늘 변화를 추구하다보니 매 작품을 시작할 때면 그는 고통스럽다. 그 캐릭터를 완전히 자기 것으로 소화하기 위한 시간이다. “저는 모든 작품에 다가가기까지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려요. 하지만 한 번 내 느낌이 되면 그 때부터 탄력 받죠. 고통의 과정 없이 괜찮은 작품을 만들 수 없어요. 그래서 정말 고통스럽지만 전 그 과정을 즐겨요”

그는 마음에 드는 작품이라면 영화, 드라마, 무대를 가리지 않는다. 연극무대에 꾸준히 오르고 있는 그는 무대를 인생이라 말했다. “영화나 드라마는 끊어서 갈 수 있지만 무대는 인생과 똑같아요. 한 번 시작하면 무슨 일이 있어도 끝까지 가야하죠. 그런 상황과 과정이 인생 같아요. 그래서 연극무대에서는 인생을 공부할 수 있죠” 

그는 꽤 오랜 시간 대학에서 제자들을 가르쳤다. 그래서인지 그와 나누는 한 마디 한 마디가 젊은 배우들을 위한 주옥같은 말이 많았다. 

“요즘 친구들을 보면 연기를 하면서 어디에 목적을 둬야할지 모르는 이들이 많아요. 그런걸 보면 아쉽죠. 연기를 잘하려면 늘 공부해야 해요. 배우의 삶은 굉장히 길죠. 그래서 늘 작품을 만날 때마다 공부해야 해요. 아무리 작은 배역이라도 그에 최선을 다하고 절대 남과 비교하지마세요” 

그가 여배우로서 살아 온지도 어느덧 30년. 우리사회에서 ‘여배우’라는 단어가 주는 무게감은 아직 쉽지 않다. 그는 이제껏 연기의 길을 택한 것을 한 번도 후회하지 않았다고 한다.

“시간이 갈수록 재밌고 제가 해보지 못한 것을 하면서 발전할 수 있다는 점이 굉장히 좋아요. 아직도 좋은 작품을 만나면 늘 가슴이 뛰죠. 그것을 잘해내면 성취감도 느끼고요. 이런 일이 또 있을까 생각해요” 

매 작품을 위해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면서 최선을 다하는 그. 그는 작품을 할 때는 자신의 감정이 흐트러지는 것이 싫어서 다른 재밌는 작품도 보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쉴 때 그의 일과는 그동안 못 본 영화나 소설을 몰아보는 것이 대부분이다.

필라테스도 꾸준히 한다. 허리 치료를 위한 자세교정의 일환으로 시작했지만 계속 하다 보니 몸매도 좋아지고 건강해지는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피부가 건조한 편이라는 그는 수분 마스크팩과 꿀 에센스를 열심히 사용했더니 피부가 좋아졌다며 관리 팁을 전하기도 했다. 

별 생각 없이 시작한 연기가 어느새 재밌어졌고 그렇게 30년의 세월이 흘러 그는 50대가 되었다. 그에게 지금 주어진 숙제는 ‘어떻게 나이를 들어가야 하는 것’이다. 그는 이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젊어 보이려 노력하고 싶진 않아요. 많은 사람들이 중년의 여배우에게 아름다운 몸매나 외모를 기대하던데 그것보다는 깊이 있는 내면 연기를 보여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70대 여배우 샬롯 램플링을 보면 나이가 들고 얼굴이 주름이 생겨도 깊이가 느껴지고 아름답죠. 그런 배우들을 보며 ‘나도 저런 길을 가야겠다’고 생각해요”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연기게시판
  • "연기게시판에서 진출, 오디션 정보, 학과 안내사항을 확인하세요!"
234개(7/12페이지)
연기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2019년 4월 커리큘럼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3 2019.04.09 17:52
113 배우가 희곡을 분석하고 장면을 분석하는 주된 목적 관리자 31 2017.04.08 21:10
112 연기의 기본법칙 무대 위의 기본적 법칙 관리자 74 2017.04.08 21:09
111 화술의 방법 관리자 28 2017.04.08 21:08
110 입시준비계획 ③ 관리자 300 2017.04.08 21:07
109 입시준비계획 ② 관리자 297 2017.04.08 21:06
108 입시준비계획 ① 관리자 312 2017.04.08 21:05
107 [문화 生] 이순재 "치매 대처 시사하는 바 큰 작품"…연극 '사랑해요 사진 첨부파일 꽃지수 34 2017.04.04 13:09
106 2017년 4월 커리큘럼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22 2017.03.31 14:00
105 '내일 그대와' 강기둥, 연기로 위로를 주는 배우를 꿈꾸다 첨부파일 우리우리 56 2017.03.28 21:03
104 [씨네;리뷰] ‘프리즌’, 기발한 상상력에 디테일 담은 범죄액션 사진 첨부파일 김지수 53 2017.03.22 13:52
103 "같이 풀어볼까?" 독특한 한예종 입학시험 실제 기출 문제 30개 사진 첨부파일 borndg 251 2017.03.21 23:00
102 [이래서야] 연기자들 발음 좀 정확히 하라 우리우리 92 2017.03.21 18:13
101 음악뿐이던 이하나, '보이스'로 깨달은 연기의 맛 사진 첨부파일 우리우리 49 2017.03.16 17:12
100 2018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입시 지정 희곡 사진 첨부파일 김지수 102 2017.03.16 15:10
99 ‘보이스’ 김홍선PD 사진 첨부파일 우리우리 45 2017.03.14 14:55
98 [심규선의 연극인 열전]연출가 류주연, 경계를 만들고 경계를 허문다. 사진 첨부파일 김지수 106 2017.03.14 13:23
>> 배종옥 “연기에 목적없는 젊은 배우들, 안타까워” 사진 첨부파일 우리우리 155 2017.03.09 16:39
96 ‘보통사람’ 손현주, 사람 냄새 나는 이 배우 사진 첨부파일 김지수 77 2017.03.09 14:47
95 배우 송강호가 연기를 잘하는 방법에 대해 "노력하는 것밖에 없다"고 말했 사진 첨부파일 우리우리 185 2017.03.07 14:45
94 '다작 배우' 이병헌 "영화 선택의 기회 주고 싶었다" 사진 첨부파일 김지수 38 2017.03.07 1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