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게시판

"나는 김순희 좋은데"…'말모이' 관객 울린 명대사4

승준올드만 | 2019.01.15 14:48 | 조회 130

영화 '말모이'(엄유나 감독)가 명대사 베스트4를 공개했다.



# 아부지, 근데 나 이제 김순희 아니고 가네야마래요. 나는 김순희 좋은데 



‘판수’가 감옥소에 간 사이 태어나 이제 일곱 살이 된 딸 ‘순희’(박예나)는 감옥소에 들락날락 거리는 아버지 통에 오빠에게 꼭 붙어 다니는데 익숙하다. 하지만 그런 아빠도 좋아하고, 호떡을 잘 사주는 ‘정환’도 좋아하는 순수함을 지녔다. ‘말모이’가 뭔지도 왜 우리말을 지켜야 하는지도 모르지만, “나 이제 김순희 아니고 가네야마래요. 나는 김순희 좋은데”라고 말하는 ‘순희’를 통해 가슴 아픈 일제강점기의 시대상을 고스란히 전하며 관객들의마음을더욱먹먹하게만들었다. 



# 내가 그 베개가 없으면 잠을 못 자요



아들 ‘덕진’(조현도)의 밀린 월사금을 갚기 위해 ‘춘삼’(이성욱), ‘봉두’(조현철)와 함께 역사 안 사람들의 가방을 훔치려고 계획하는 ‘판수’. 언뜻 봐도 세련돼 보이는 양복 차림으로 고급 가방을 들고 있는 ‘정환’을 보고 기회다 싶어 가방을 훔쳐 달아난다. ‘정환’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발작 연기를 시작하는 ‘봉두’의 천연덕스러운 연기와 가방을 안고 달려가는 ‘판수’, 그를 발견하게 된 ‘정환’ 두 사람의 쫓고 쫓기는 질주는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이내 ‘판수’를 덮친 ‘정환’은 가방을 내놓으라고 하지만 가방은 이미 ‘춘삼’의 가짜 보따리와 바뀌고 난 후, 보따리를 빼앗아 베개임을 확인한 ‘정환’에게 “내가 그 베개가 없으면 잠을 못 자요 통!”이라고 말하는 ‘판수’의 뻔뻔한 모습은 큰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영화 후반부 ‘정환’이 경찰들에게 쫓기는 장면에서 이 대사가 다시 한번 사용되며 관객들에게 잔잔한 웃음은 물론 가슴 뭉클함까지 전한다. 



# 후려치다는 위에서 아래로, 말로 해서 될 놈이면은 후우려치지도 않았지



조선어학회의 큰 어른 ‘조갑윤’(김홍파)이 조선어학회 회원들에게 심부름꾼으로 감옥소에서 생명의 은인이 되어주었던 ‘판수’를 소개하지만 ‘정환’은 소매치기에 전과도 여러 번인 ‘판수’가 못마땅하다. 하지만 맛깔나는 ‘판수’의 말솜씨에 조선어학회 회원들은 모두 빠져들게 되고, 그를 조선어학회 회원으로 받아들인다. 특히 우리말을 모으며 궁금했던 단어들의 차이를 물어보는 ‘자영’(김선영)에게 “후려치다는 위에서 아래로, 휘갈기다는 요게 이렇게”라며 ‘후려치다’와 ‘휘갈기다’의 차이를 온몸을 사용해 행동으로 정확하게 표현해냈고, “그걸 말로 한 번 풀어보세요”라는 ‘자영’의 말에 “말로 해서 될 놈이면은 후우려치지도 않았지!”라는 대사로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 한 사람의 열 발자국보다 열 네놈의 한 발자국이 더 낫지 않겠어



아들의 월사금을 갚기 위해 조선어학회 심부름꾼으로 취직, 돈도 안 되는 말을 왜 목숨 걸고 모으나 했으나 사십 평생 처음으로 ‘가나다라’를 배우게 된 ‘판수’는 조선어학회 동지들을 도와 우리말 사전을 만드는 데 힘쓴다. 사투리 수집에 난항을 겪고 있는 조선회학회 회원들 앞에 ‘판수’는 감옥소 동기들을 데리고 황야를 걸어오는 총잡이처럼 위풍당당하게 나타난다. 그는 “한 사람의 열 발자국보다 열 네놈의 한 발자국이 더 낫지 않겠어”라는 대사로 조선어학회 회원들, 나이와 성별, 지식 유무를 떠나 조선인이기에 ‘말모이’에 마음을 모았던 이들의 진심을 전하며 관객들에게 가슴 따뜻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연기게시판
  • "연기게시판에서 진출, 오디션 정보, 학과 안내사항을 확인하세요!"
234개(2/12페이지)
연기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2019년 4월 커리큘럼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88 2019.04.09 17:52
213 조선판 좀비물 '킹덤', 넷플릭스 타고 전 세계 덮칠까 사극에 좀비 더 사진 첨부파일 jhn1203 33 2019.01.25 15:19
212 "류승룡부터 이하늬"..'극한직업', 개봉날 예매율 1위 석권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32 2019.01.23 17:38
>> "나는 김순희 좋은데"…'말모이' 관객 울린 명대사4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131 2019.01.15 14:48
210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ing..스크린X로만 100만명 봤다 사진 첨부파일 jhn1203 40 2019.01.11 19:43
209 빗나간 사랑과 운명 영화 ‘갈매기’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32 2019.01.08 14:27
208 [Y이슈] 김혜수→배두나→하정우, 충무로는 '영어 공부' 삼매경 사진 첨부파일 jhn1203 60 2019.01.05 14:53
207 '극비수사' 김윤석X유해진, 사주로 유괴된 아이를 찾은 형사와 도사의 3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130 2018.12.26 13:48
206 [컬처톡] "역시 조승우" 매 순간이 명장면…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16 2018.12.18 13:50
205 ‘국가부도의 날’→‘도어락’→‘마약왕’까지..대한민국 시대상 담은 영화3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33 2018.12.11 13:53
204 '나쁜형사', 시작은 청불이나 끝은 창대할까…"선악 중심 외줄타기 이어진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17 2018.12.04 14:33
203 마동석 `성난황소`, 흥행 질주…5일만에 100만 관객 넘었다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34 2018.11.27 14:59
202 [박스오피스 순위] 26일 보헤미안 랩소디 개봉순위 1위 차지, 2위 성 사진 혁파치노 17 2018.11.26 15:09
201 하정우-이선균, '호흡 기대하세요' 사진 첨부파일 우리우리 22 2018.11.21 22:05
200 이범수 "연기할 때 가장 행복..목표는 '좋은 배우'" 사진 첨부파일 우리우리 35 2018.11.07 17:56
199 '창궐' 크레딧에 함께 한 故 김주혁…여전히 그리운 얼굴 출처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22 2018.10.18 13:57
198 배우 최희서, 영화 ‘아워 바디’로 BIFF 올해의 배우상 수상 사진 첨부파일 우리우리 16 2018.10.16 17:33
197 2018년 10월 커리큘럼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71 2018.10.11 21:47
196 ‘비디오스타’ 김성철, “조승우의 연기 칭찬, 다 이룬 기분”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47 2018.10.11 14:02
195 ‘허스토리’ 김선영, 부일영화상 여우조연상 수상 “행복하게 촬영” 사진 첨부파일 우리우리 21 2018.10.06 14:26
194 최민식을 잊어야 조인성 ‘안시성’이 산다 사진 첨부파일 승준올드만 34 2018.09.16 1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