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게시판

[김명민] 코믹과 드라마 모두 잡다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 2015.06.24 19:44 | 조회 207



 

 

-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김명민 -

 

“총알이 스쳐지나가길 다행이지 안 그러면 큰일날 뻔했어요”라는 서필(오달수)의 말에 김민(김명민)이라서 할 수 있는 대답은 단 하나다. “다른 사람이었으면 관통했다. 나니까 이 정도였지.” 톰을 골탕 먹이기 바쁜 <톰과 제리>의 약삭빠른 고양이 제리처럼 김민은 늘 서필을 힘 빠지게 만든다. 잘난 척의 달인, 예쁜 여자만 보면 다리가 후들거리는 탓에 곁에 두고 싶지 않지만, 부족한 이 2%의 허점을 영특한 두뇌와 불의를 못 참는 정의로움으로 보상하고도 남는 조선의 명탐정. 자칫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면 코믹도 드라마도 잡을 수 없는 김민이라는 까탈스런 캐릭터는 김명민을 만나 거부감 없는 생명을 얻게 된다.

 

2%의 코믹

 

뛰어난 두뇌, 민심을 염려하는 군자의 마음까지 두루 섭렵하고 있지만 실생활은 2% 부족한 조선의 탐정. 김민의 캐릭터가 완성될 수 있는 열쇠는 이 2%의 코믹에 달려 있었다. 늘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던 김명민에게서 기대할 수 없었던 그 ‘허점’은 1편의 흥행에 기름을 부어주었다. 4년 전의 코믹 강도 이후 그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1편 때는 격조와 품위를 버리는 것까지는 자신 있었는데, 사극 말투로 ‘찌찌뽕이오…’는 좀 너무 나간 게 아닌가 그런 마음이었다. (웃음) 그런데 지금은 미인 앞에서 약해지는 김민의 취약점을 거리낌 없이 한층 더 강화했다. 일종의 굳히기 작전에 들어간 거다.” 1편의 김민과 균형을 맞추되 더 겁이 없어지고, 그리고 하늘까지 나는 ‘무리수’를 감행하는 허당 캐릭터다. “그럼에도 명확한 기준은 있다. 코믹 장르지만 사실 코믹 연기를 하려 하지 않았다. 김민 같은 사람이 조선시대에 실재한다면 어떻게 행동했을까. 충분히 가능성 있는 캐릭터라는 생각으로 접근했다.”

 

김명민의 메소드 연기

 

배역을 맡는 순간, 온전히 그 상태로 돌입하는 메소드 연기는 김명민이라는 배우의 스타일을 설명할 가장 적확한 언어다. <내 사랑 내 곁에>(2009)에서 루게릭병 환자를 연기하기 위해 20kg을 감량하고, <페이스메이커>(2012)에서 마라토너의 곁에서 함께 달리는 페이스메이커를 연기하기 위해 똑같은 보폭의 걸음과 자세를 익혔다. 그러나 때론 그 진지함이, 완벽을 추구하는 몰입이 그에게 도리어 화살이 되어 돌아오는 순간도 적지 않았다. 사람들은 그를 향해 지독하다고, 미련하다고, 왜 그렇게까지 해야 하냐고 쉽게 반문한다. “이유는 단 하나다. 작품 속의 캐릭터를 캐릭터 그대로 살리고 싶다.” 이재규 감독은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때 잠깐의 걸음걸이를 익히기 위해 쉬는 시간 현장에서 19번을 똑같은 자세로 왔다 갔다 하던 김명민의 ‘끈질김’을 높이 사지만, 김명민에게는 그건 특별히 과한 노력이 아니다. “김명민 걸음이 아니라 ‘강마에’ 걸음이 되어야 한다. 연기는 영감으로 하지만 표정, 목소리, 몸짓, 발짓은 연습하는 수밖에 없다.” 현장에서 캐릭터의 옷을 입고, 메이크업을 한 상태에서 그는 그 체화의 과정과 반복을 그치지 않는다. 무의식중에라도 연기하는 김명민이 아닌 그 캐릭터의 행동이 튀어나올 수 있도록 자신의 몸을 최적화하는 것이다. 이번 현장에서 그가 더 많이 어울리고, 웃음이 많아진 데는 김민의 캐릭터가 있었기 때문이다.

 

푸근한 명민씨

 

“명민씨는 푸근하다.” 4년 전과 지금, <조선명탐정> 시리즈로 호흡을 맞춘 오달수의 말이다. “정말 옆에 안 있어 봐서 그렇지….” 빈틈없고 융통성 없어 보이는 김명민과 실제의 그는 다르다는 것이다. “촬영 끝나고 명민씨가 운전하고 내가 옆에 타고 가는데 왜 그렇게 푸근한 마음이 드는지. 생각해보면 그게 명민씨가 현장에서 보여준 안정감, 믿음의 연장선이지 싶더라.” 내성적인 면도 있지만, 마음을 열면 김명민은 누구보다 먼저 다가가는 성격이다. 콜타임 30분 전 항상 먼저 도착해 분장을 마무리하는 철두철미함이야말로 현장에서 인정하는 까다로운 그의 스타일. 그렇게 얻은 시간에 그는 준비하고, 현장의 분위기를 파악하고, 스탭들 이름을 하나하나 외우면서 친근한 현장 분위기를 만들어나간다. 김명민의 ‘틈’은 결국 엄격한 자기관리의 사이를 헤집고 들어와 그를 완성시켜준다.

(글) 이화정 zzaal@cine21.com

(사진) 손홍주 lightson@cine21.com

저작권자 ⓒ 씨네21.(www.cine21.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명민] 코믹과 드라마 모두 잡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연기게시판
  • "연기게시판에서 진출, 오디션 정보, 학과 안내사항을 확인하세요!"
234개(12/12페이지)
연기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2019년 4월 커리큘럼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16 2019.04.09 17:52
13 [김윤석] 미친 연기력, 극비수사로 다시 만난 영화속 브로맨스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14 2015.06.30 15:09
12 [영화제] 한국 신예감독들의 현재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20 2015.06.29 14:21
11 [연기이론]오감의 기억/정서적 기억/리얼리즘연기의 기본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56 2015.06.26 14:14
10 [현장이야기] 뒤바뀐운명! 영화캐스팅 비하인드!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18 2015.06.26 13:57
9 연기 시작 전 체크할 기초 사항 3가지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38 2015.06.25 14:56
>> [김명민] 코믹과 드라마 모두 잡다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08 2015.06.24 19:44
7 연극과 영화의 콜라보레이션 <혜경궁홍씨>의 제작현장 집중분석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181 2015.06.23 13:09
6 젊은연극제 대학별 공연일정입니다~ ^^*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07 2015.06.22 11:31
5 <뜨거운 배우 류승범>그의 연기인생 살펴보기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42 2015.06.22 11:02
4 [차태현] 부담 없는 유쾌함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48 2015.06.20 15:55
3 우직하게 한 길을 걸어온 이시대의 배우 손현주의 연대기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65 2015.06.20 15:40
2 [인터뷰] 오연서, 힘든 시간을 지나 더 빛나는 배우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193 2015.06.19 13:52
1 '극비수사' 김윤석 "사장될 작품에 인공호흡하는 배우이고 싶다" (인터뷰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206 2015.06.19 13:44
0 메르스도 우리 입시반을 이기지는 못합니다. 아자아자~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165 2015.06.18 13:58
-1 영화계, 메르스에 대처하는 자세..피하거나vs맞서거나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171 2015.06.18 13:36
-2 네번째 칸영화제 입성!전도연의 연기인생 사진 첨부파일 마침내 꿈을 닮아가다 151 2015.06.17 14:50
-3 배우들의 파격 변신이 돋보인 영화와 캐릭터들 사진 첨부파일 서원 163 2015.06.17 13:40
-4 "제13회 전국 청소년 독백연기 경연대회" 사진 첨부파일 nuliai 169 2015.05.13 11:22
-5 제19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한국단편공모전 nuliai 163 2015.03.09 13:58
-6 상업영화 "우리 딸 OO" 오디션 진행 사진 첨부파일 nuliai 168 2015.03.06 16:59